• 청와대 전경. 사진=청와대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청와대는 23일 3차 재난지원금 문제와 관련해 “그 방향에 대해 우리가 가타부타 얘기하기에는 적절치 않은 것 같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국회에서는 내년도 예산안 심의 과정에서 3차 재난지원금 문제가 주요 쟁점으로 떠오른 상태다. 코로나19 3차 유행이 시작된 가운데 3차 지원금 지급을 고려해 예산 편성을 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되면서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당장 본예산 수정, 편성이 어렵다며 신중한 입장이다. 다만 여권의 유력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3차 지원금은 반드시 소멸성 지역 화폐로 전 국민에게 지급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제1야당인 국민의힘은 내년도 예산안 수정을 거론하고 나섰다. 김 위원장은 이날 비대위회의에서 “본예산 통과 전에 (3차 지원금 편성을) 고려해야 한다”고 밝혔다.

국회는 정부가 제출한 내년도 예산안 555조8000억 원을 심사하고 있다. 예산안 본회의 통과 예정일은 오는 12월2일이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3 16:05:29 수정시간 : 2020/11/23 16:05:29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