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3일 “공수처법 개악(改惡)을 막고, 법에 정해진 대로 공수처장 합의 추천을 할 수 있도록 야권의 공동 투쟁을 논의해보자”고 제안했다.

안철수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여권은 지금 20년 장기 집권의 기반을 닦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안 대표는 “여당의 폭주를 막아내지 못한다면 내년 보궐선거는 해보나 마나일 것이다. 내후년 대선도 아무 의미가 없을 것”이라면서 “정권의 폭주를 저지시키는데 필요한 일이라면 무엇이든 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그는 민주당의 공수처법 개정 움직임에 대해선 “연동형 비례대표제, 보궐선거 무공천 당헌 뒤집기에 이은 자기부정과 민주정치 파괴의 결정판”이라면서 “사기꾼도 이렇게까지는 하지 않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3 10:18:05 수정시간 : 2020/11/23 10:18:05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