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세종시 국토부 청사. 사진=국토교통부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경제부처를 중심으로 10여명에 달하는 차관급 인사가 단행될 것으로 30일 알려졌다.

이날 연합뉴스 보도 등에 따르면 차관 교체 대상 부처는 국토교통부와 산업통상자원부 등 경제관련 부처에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최근 전세난 심화로 부동산 민심이 들끓는 가운데 주택정책을 총괄하는 박선호 국토부 1차관이 교체대상 1순위인 것으로 거론된다.

박 차관 후임으로는 올해 7월 청와대를 떠난 윤성원 전 국토교통비서관과 이문기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 등이 하마평에 오르고 있다.

또한 산업부 정승일 차관도 임명된 지 2년을 넘겨 장기 재임한 만큼, 교체대상으로 꼽힌다.

정 차관 후임으로는 역시 지난 7월 청와대서 나온 박진규 전 신남방·신북방 비서관 등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진디.

여기에 금융위원회나 고용노동부 등의 차관급 교체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는 상황이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30 21:29:58 수정시간 : 2020/10/30 21:29:58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