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30일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공천 방침과 관련해 “후보 내지 않는 게 가장 제대로 된 사죄”라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자당 출신 지방자치단체장들의 잘못으로 재보궐선거를 하게 되면 후보를 추천하지 않겠다는 게 (민주당의) 당헌이다. 누가 요구한 것도 아니다”며 이같이 밝혔다.

내년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는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 추문으로 공석이 된 자리를 채워야 하는 선거다. 당헌에 따르면 민주당은 후보를 낼 수 없어 전(全) 당원 투표를 통해 이를 고치기로 했다.

주 원내대표는 “면목이 없었던지 전 당원 투표를 한다고 한다. 당 지도부의 책임은 옅어질 것이다. 책임을 회피하려는 것”이라면서 “얕은꾀를 쓰지 말라”고 비판했다. 이어 “(선거비용으로) 838억 혈세가 자당 출신 단체장의 불법 행위로 일어났는데 전 당원이 결정했으니 당헌을 바꾸겠다고 하는 것은 후안무치한 일”라고 꼬집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30 11:04:00 수정시간 : 2020/10/30 11:04:00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