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국민의힘은 29일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4월 치러질 서울·부산시장 재보궐선거에 후보를 내기로 한 데 대해 비판했다. 당헌을 고치면서까지 후보 공천에 나서겠다는 것은 ‘약속 파기’라는 지적이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위원장은 이날 전북도청에서 열린 ‘전북 동행 국회의원과 전북 기초단체장 정책 협의’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자기네(민주당)들이 당헌·당규에 있는 자책 사유가 있어서 후보를 내지 않겠다고 한 약속을 파기한 것”이라고 했다.

황규환 부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사건 등 중대한 잘못으로 그 직위를 상실해 재보궐선거를 실시하게 된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를 추천하지 아니한다'고 명시된 당헌을 어기고 사실상 후보를 내겠다는 것은 비겁하다”고 했다.

또한 “전 당원 투표가 만병통치약이라도 되냐”며 “진심으로 공당의 도리를 다하고 싶다면, 국민에게 진정으로 사죄하고 후보를 내선 안 된다. 약속을 어기고 공천을 강행한다면 국민들께서 심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내년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는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 추문으로 공석이 된 자리를 채워야 하는 선거다. 민주당은 당헌대로라면 후보를 낼 수 없다. 하지만 민주당은 이날 오전 열린 정책의총에서 당헌을 개정, 후보를 내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낙연 대표는 "당 안팎의 의견을 들은 결과 후보공천을 통해 시민의 심판을 받는 게 책임 있는 공당의 도리라는 판단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29 16:40:56 수정시간 : 2020/10/29 16:40:56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