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운데)가 24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 민주의 문 앞에서 취임 후 처음 광주를 방문한 소감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4일 “5·18 명예훼손 처벌법과 진상규명에 관한 법을 당론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낙연 대표는 이날 취임 후 처음으로 광주를 찾아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하고 민주의 문 앞에 서서 “5·18 관련 두 가지 대표적인 법안을 이번 정기국회 안에 매듭짓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코로나19 위기에서 광주시민이 대구와 경북 환자를 치료해드리고자 병원을 비우는 공동체 정신을 발휘한 것도 오월정신에 뿌리를 둔다”면서 “오월정신은 공동체를 더욱 탄탄하게 지탱하고 대한민국을 세계를 선도하는 국가로 발전시키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5·18 명예훼손 처벌법이 표현의 자유를 침해할 수 있다는 일각의 우려를 두고서는 “관련 상임위원회 심의 과정에서 지혜를 모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내달 1심 선고를 앞둔 전두환 전 대통령의 회고록 관련 형사재판에 대해서는 “사법 정의가 재판에서 구현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24 16:19:22 수정시간 : 2020/10/24 16:19:22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