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모처럼 좋은 책을 한 권 읽었다”며 미술사학자 최열이 쓴 ‘옛 그림으로 본 서울’을 추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 책을 언급한 뒤 “저자가 알고 있는 옛 서울 그림은 거의 다 담겼다는 자부심이 배어있다”고 했다.

그는 “125점의 조선시대 그림이 최고의 해설과 함께 수록돼 있으니 저자로서도, 출판사로서도 역작이라고 할 만하다”며 “다만 책값이 보통 책값 두 배로 비싼 것이 좀 부담”이라고 했다.

이어 “지금의 서울은 옛 서울과 전혀 다른 모습”이라면서 “강, 하천, 산, 계곡이 모두 달라졌고 사람이 손대지 못하는 부분만 옛 모습이 남았을 뿐”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좀 더 일찍 자연과 환경의 소중함을 알았더라면, 탄식을 하게 되지만 이제는 앞날의 교훈으로 삼을 뿐”이라고 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24 15:44:17 수정시간 : 2020/10/24 15:44:17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