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렇게 정치적인 검찰총장 전무”
  • 홍준표 무소속 의원.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24일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그만 총장직에 미련 갖지 말고 사내답게 내던지시라”고 촉구했다.

홍준표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그 정도 정치력이면 여의도판에서도 충분히 통할 수 있는 대단한 정치력”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홍 의원은 “윤석열 총장과 문(문재인)정권은 이제 루비콘 강을 건넜다”면서 “이젠 문정권의 사람들은 더 이상 그 누구도 윤 총장과 대화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역대 검찰총장 중 이렇게 정치적인 검찰총장은 전무했다. 아마 앞으로도 없을 것”이라면서 “잘 모실테니 정치판으로 오시라. 그게 윤 총장이 당당하게 공직을 마무리 지을 수 있는 길일 것”이라고 당부했다.

윤 총장이 문재인 정권에서 고립무원에 빠졌다고 언급한 홍 의원은 윤 총장의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의 발언에 대해 조목조목 지적하며 “정치적으로는 절묘한 방어 수순일 수 있으나, 무덤으로 가는 잘못된 선택일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24 09:53:40 수정시간 : 2020/10/24 09:53:40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