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세균 국무총리.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제75주년 유엔의 날인 24일 “유엔은 오늘날 한국을 있게 한 오랜 친구”라면서 “우리 국민은 결코 유엔의 고마움을 잊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정세균 총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힘들 때 친구가 진짜 친구”라면서 “한국전쟁으로 대한민국이 풍전등화의 위기일 때 195만여명의 유엔군이 참전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우리는 함께 피 흘리고 목숨을 바쳐 이 땅의 평화와 자유를 지켜냈다”면서 “이제 대한민국은 유엔 평화유지군이라는 이름으로 세계 평화를 만드는 일에 동참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제사회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돕고, 유엔이 실현하고자 하는 자유와 평화의 가치를 지키기 위해 세계를 향해 손을 내밀겠다”고 약속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24 09:31:25 수정시간 : 2020/10/24 09:31:25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