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청와대 전경. 사진=청와대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청와대가 23일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포함한 경제정책과 외교정책 등을 비판한 이른바 ‘시무7조 상소문’ 국민청원과 관련해 “정책을 살피는 계기로 삼겠다”라고 답했다.

강정수 디지털소통센터장은 이날 답변자로 나서 “문재인 정부는 국가 정책의 설계와 집행 등 전 과정에 걸쳐 각 분야의 전문가 의견뿐 아니라 국민의 다양한 의견을 듣고, 이를 반영하고자 노력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시무 7조’ 국민청원은 43만9611명의 동의를 얻었다. 청원인은 특히 부동산 정책에 대해 “어느 대신은 집값이 11억이 오른 곳도 허다하거늘 현 시세 11프로가 올랐다는 미친 소리를 지껄이고 있다”, “어느 대신은 수도 한양이 천박하니 세종으로 천도를 해야 한다는 해괴한 말로 백성의 기세에 찬물을 끼얹고 있다”며 격한 어조로 비판했다.

이에 강 센터장은 “정부는 투기목적으로 단기 거래를 하거나 주택을 여러 채 보유하면서 이익을 얻지 못하도록 세제를 개편하는 한편, 실수요자를 위한 주택공급 방안 등을 마련해 시행하고 있다”면서 “정부는 중산층과 서민, 청년, 사회경제적 약자들의 주거 안정을 위해 지속해서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23 16:10:48 수정시간 : 2020/10/23 16:10:48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