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과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장수호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22일 라임자산운용 환매중단 사건과 관련해 검사들의 비위를 은폐하거나 야당 정치인에 대해 봐주기 수사를 했는지를 조사하기 위한 법무부-대검 감찰부 합동 감찰을 지시했다.

추 장관은 이날 저녁 "검찰총장과 서울남부지검 지휘부는 최근 언론 보도 전까지 검사 비위 사실을 보고받지 못해 알지 못했다고 주장한다"면서 "제보자 주장이 구체적인 정황과 부합하는 만큼, 중대 비위가 발생했음에도 수사 검사나 보고 계통에서 은폐나 무마가 있었는지 진상을 확인하라"고 주문했다.

그는 검사장 출신 야당 정치인 수사에 대해서도 "전임 수사팀이 여당 정치인 수사와는 다른 시기와 방식으로 보고한 경위 등을 확인하라"고 지시했다.

추 장관이 이날 합동 감찰을 지시한 대검 감찰부는 조국 전 장관이 임명한 한동수 감찰부장이 이끌고 있다. 지난 9월엔임은정 부장검사가 합류했다.

이에 대해 윤 총장은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대검 감찰부와 합동으로 한다고 하는데 전혀 들은 바 없다"면서 "이것은 조금 일방적이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법무부 직제령 따르면 감사는 수사 소추에 관여하는 목적으로 하지 못하게 돼 있는데 현재 서울남부지검 수사가 진행되고 있어 수사 소추에 관여하는 것으로 비칠 수 있다"고 전했다.

앞서 윤 총장은 "여당과 야당 의원 관련 비위는 각각 지난 5월 7일과 21일 직접 보고를 받고 철저한 수사를 지시했다"며 검사 접대 로비 의혹에 대해서도 "보도를 접하자마자 서울남부지검장에게 철저 조사를 지시했다"고 했다.

기자소개 장수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22 22:58:17 수정시간 : 2020/10/22 22:58:17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