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1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세포기반 코로나 치료제 국제 개발 동향 및 국내 정책 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코로나19 치료제의 조건부 사용승인 신청이 오는 12월 초·중순쯤 이뤄질 것으로 예고됐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21일 국회에서 열린 ‘세포기반 코로나 치료제 국제 개발 동향 및 국내 정책 토론회’에서 “가장 앞선 치료제 개발업체는 1상을 마치고 2상을 준비하고 있다. 2상을 마치면 바로 조건부 사용승인 신청을 할 것으로 보인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연내 치료제 사용을 시작하고, 내년엔 백신 허가가 이뤄진다면 우리는 세계에서 가장 빨리 코로나 청정국이 될 것”이라면서 “코로나 종식은 이미 가시권에 들어오고 있다”고 내다봤다.

이 대표는 “대공황 직후 뉴딜은 3개의 R, 구제(Relief)·회복(Recovery)·개혁(Reform)으로 나갔는데 우리는 지금 3개의 R이 동시에 진행되고 있다”며 “불안하고 아무것도 보이지 않던 봄의 상황에서 지금은 회복과 개혁까지 동시 진행할 정도로 바뀌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코로나 불안에서 벗어나 청정국으로 도달, 회복과 개혁의 단계에 하루빨리 진입해야겠다는 꿈을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21 17:32:01 수정시간 : 2020/10/21 17:32:01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