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내수 경제의 활성화를 위한 총력전을 지시했다. 최근 검찰 수사 협조와 진상 조사를 지시했던 옵티머스·라임 수사에 대해선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지금이 경제 반등의 골든타임”이라면서 “경제 활력 제고를 위해 범정부적 노력을 배가할 시점”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정부는 내수 활력을 높이기 위한 조치를 다방면으로 추진해야 할 것”이라면서 “방역 상황을 봐가면서 소비쿠폰 지급을 재개하고, 소비 진작을 위한 다양한 사업도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코로나로 가장 큰 타격을 받은 예술·문화, 여행·관광업이 활력을 되찾을 수 있도록 각별한 관심을 기울여 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경제 반등의 속도를 높이기 위해 재정 집행과 투자 활성화, 수출 회복 지원에도 만전을 기해 주기 바란다”며 “특히 회복세에 들어선 우리 수출이 유럽 등 전세계의 코로나 재확산 때문에 또다시 어려움에 처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는 “국민들께도 당부드린다. 코로나와 함께 가지 않을 수 없다”면서 “방역과 경제를 함께 지켜야 하는 일상이다. 8월의 실패를 되풀이하지 않고, 지금까지 해오던 대로 지치지 않고 방역수칙을 잘 지킨다면 방역과 경제에서 함께 성공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8월의 실패’는 코로나19 재확산을 언급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방역이 곧 경제’라는 말이 최근 발표된 9월 고용 동향 통계에서 현실로 드러나고 있다”면서 “지난 5월 이후 점진적으로 나아지던 고용 상황이 다시 악화되었다. 8월의 뼈아픈 코로나 재확산이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코로나 재확산으로 국민들의 소비심리가 위축되고,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영업이 제한되면서 서비스업 중심으로 취업자 감소폭이 다시 확대됐다”면서 “정부는 ‘최선의 방역이 경제를 살리는 지름길’이라는 점을 거듭 명심하겠다”고 다짐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9 15:09:34 수정시간 : 2020/10/19 15:09:34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