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주거추진단 통해 수도권 전세난에 본격 대응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19일 진선미 의원을 단장으로 하는 미래주거추진단을 구성하고 수도권 전세난 등에 본격적으로 대응하기로 했다.

이낙연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주거 대책은 가장 중요한 당면 민생 과제”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고급화하고 다양해진 수요를 종래의 주택보급률 개념으로는 해결할 수 없다”며 “예전의 부동산 정책에 대한 반성에서 새로운 접근을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다양한 수요에 부응하는 주택 공급 확대 방안, 1가구 장기보유 실거주자에게 세금 등에 안심을 드리는 방안을 중심으로 정책을 마련하겠다”며 ‘희망·안심·책임의 원칙’을 제시하기도 했다. 집을 처음으로 갖고자 하는 사람에게 희망을, 1가구 장기 보유 실거주자에게 안심을, 집으로 큰돈을 벌려는 사람에게 책임을 지운다는 내용이다.

이 대표는 “주거 수요는 과거보다 수준이 높아지고 내용이 다양해졌다. 생애 첫 주택을 사는 사람은 좋은 집을 원하고 기존 주택 보유자도 예전보다 더 나은 집과 가족 변화에 부응하는 집을 갖고자 한다”며 “일과 삶의 조화인 ‘워라밸’을 추구하는 사람들이 직장과 가까운 집에서 원하는 기간만큼 살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9 14:14:02 수정시간 : 2020/10/19 14:14:02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