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현장 점검에 나선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18일 오후 인천 연수구 셀트리온 2공장 연구소를 방문해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등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8일 “셀트리온을 비롯한 국내 기업들이 강력한 치료제를 조기에 대량 생산하면, 우리는 코로나19를 조기 종식하고 세계 최초의 코로나19 청정국이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인천 연수구 셀트리온 2공장에서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과 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밝혔다.

이날 방문은 코로나19 항체치료제 개발 상황을 점검하는 차원에서 이뤄졌다.

이 대표는 “코로나 조기 종식과 코로나 이후 바이오헬스 산업 발전을 기원하는 마음으로 셀트리온에 왔다”면서 “셀트리온 임직원들의 노고와 저희들이 도울 일이 무엇인지를 확실히 알고 가겠다”고 했다.

이 대표는 “코로나 청정국의 꿈이 하루라도 빨리 이뤄지길 바란다”며 “거기에 머무르지 말고 코로나 이후를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한국판 뉴딜이 중심”이라며 “한국판 뉴딜에 더해, 저는 바이오헬스 산업을 오래 전부터 주목해왔다”고 밝혔다.

그는 “셀트리온을 포함한 국내 바이오 기업들은 이미 눈부시게 성장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가파르게 도약할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국난극복K-뉴딜위원회의 바이오헬스 본부를 신설해서 바이오헬스 산업 발전 방안을 본격적으로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국제사회의 도움을 받으면서 성장한 한국이 국제사회를 돕는 공헌 국가로 도약하고 있다”면서 “코로나 조기 광범 진단에서 우리는 국제사회에 공헌했고, 이제는 조기 광범 치료에서도 국제사회에 공헌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8 16:39:18 수정시간 : 2020/10/18 16:39: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