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라임자산운용 펀드 환매중단 사태의 핵심 인물로 지목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옥중 입장문'을 통해 야권 인사들에게까지 금품 로비를 했다고 주장한 가운데 이 입장문을 두고 17일 여야가 공방을 벌였다.

더불어민주당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도입을, 국민의힘은 특검 도입을 요구했다.

민주당 강선우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라임사태 연루가 의심되는 검사에 대해 감찰을 지시하며 ‘제 식구 감싸기 식’ 수사를 차단하고 나섰다”며 “석 달째 텅 빈 공수처 사무실이 안타깝다”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해당 사건은 ‘정쟁의 도구’가 아니라 막대한 피해를 입은 국민이 있는 금융사기 사건”이라며 “검찰의 수사는 더 넓은 과녁을 향해 더 날카로워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같은당 김남국 의원은 페이스북에 해당 ‘옥중입장문을 언급하며 “다시 한번 검찰에 대한 ‘민주적 통제’의 필요성을 실감한다”고 썼다.

그는 “김봉현 전 회장의 의도와 상관없이 반드시 사실인지 여부, 실체적 진실을 밝혀야 한다”면서 “만약 김봉현씨의 ‘옥중편지’ 내용이 사실이라면 검찰이 야당 의혹은 그냥 덮어버리고, 청와대와 여당만을 정치적으로 공격하기 위해서 선택적으로 수사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반면 국민의힘 윤희석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청와대 정무수석 로비를 폭로했던 김봉현 전 회장이 돌연 ‘윤석열 사단’, ‘검찰 개혁’을 운운하며 입장문을 공개한 이유부터가 석연치 않다”면서 “난데없이 야당을 끌고 들어가는 까닭이 무엇인지 혼란스럽다”고 했다.

윤 대변인은 “추미애 장관은 서신에 언급됐다는 이유로 검사들에 대한 감찰을 지시했다”며 “수사에 이렇게나 관심이 많았다면 여권 인사들이 의혹으로 줄줄이 엮일 때는 왜 가만히 계셨는가”고 비판했다.

그는 “내용의 진실 여부는 차치하고라도 옥중 서신 자체가 공개된 만큼 이제 검찰의 수사를 전적으로 신뢰하기는 어렵게 됐다”면서 “그렇다면 독립적인 특검에 수사를 맡기는 것이 가장 현명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상임고문인 이재오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 이번 라임·옵티머스 사태와 관련해 “반드시 특검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현 검찰에 수사를 맡길 수 없다”면서 “현 검찰은 이 사건을 축소, 은폐, 조작, 왜곡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김종인 비대위’에 대해선 “즉각 비대위를 열어서 자체 진상조사를 하고 선제조치를 해야한다”며 “그 어떤 비리도 야당에 발 못 붙이게 하라”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7 20:58:55 수정시간 : 2020/10/17 20:59: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