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6일 오전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육군본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남영신 육군참모총장이 선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1980년 5·18 민주화운동 당시 군이 집단 발포 등으로 개입한 사실에 대해 육군참모총장이 16일 공식 사과했다. 40년 만에 처음이다.

남영신 육군참모총장은 이날 충남 계룡시 계룡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육군본부 국정감사에서 “1980년 5·18에 광주민주화운동에 군이 개입한 건 대단히 잘못됐다고 생각한다”면서 “민주화운동 희생자와 유족분들에게 큰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남 총장은 “희생자들의 뜻은 민주화 운동이고, 평화를 만들어가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 “반목보단 화해와 용서가 중요하고, 오늘 저는 진심으로 사죄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육군을 응원해주시고 사랑해주는 광주시민이 돼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한 뒤 자리에서 일어나 허리를 굽혀 사죄의 뜻을 전했다.

남 총장은 5·18 진상조사위원회의 활동에도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6 16:27:01 수정시간 : 2020/10/16 16:27: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