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청와대 전경. 사진=청와대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청와대는 25일 우리 국민이 북한으로부터 총살 당한 사건과 관련해 북측이 전날 전달해온 통지문에서 밝힌 경과와 우리 측 첩보 판단에 차이가 있다며 계속 조사해 사실관계를 규명해 나가기로 했다.

청와대는 이날 오후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26일 전했다.

북측은 통지문에서 총기로 실종자를 쏜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사격 후 아무런 움직임도 소리도 없어 (실종자에게) 10여 미터 접근해 확인 수색했으나, 정체불명의 침입자는 부유물 위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많은 양의 혈흔이 확인됐다”면서 “불법침입자가 사살된 것으로 판단했으며, 침입자가 타고 있던 부유물은 국가비상방역규정에 따라 해상 현지에서 소각했다”고 부연했다.

우리 국민을 사살한 것은 맞지만 시신 확인은 못했고, 불에 태운 것은 시신이 아니라 부유물이라는 것이다.

NSC는 북측에 추가 조사를 실시할 것을 요구하고, 필요하다면 북측과의 공동조사도 요청하기로 했다.

아울러 이 같은 사태가 재발되지 않도록, 서해에서의 감시 및 경계태세를 더욱 강화하는 조치를 시급히 취해 나가기로 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6 10:40:48 수정시간 : 2020/09/26 10:47: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