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25일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열린 비공개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국가정보원은 우리나라 공무원이 서해상에서 실종된 뒤 북한군의 총격으로 살해되는 과정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개입한 정황이 없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25일 알려졌다.

국회 정보위원회 관계자 등에 따르면 박지원 원장은 이날 국회 정보위원회 비공개 간담회에서 “김 위원장에게 보고해 지시 받은 내용이 아니라 판단한다”고 밝혔다.

이어 박 원장은 피살된 공무원의 사체와 관련해 “표류하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며 “북한에 사체 수색과 원인 규명에 대한 협력을 요구하겠으며 사체가 우리나라 쪽으로 넘어왔을 수 있으니 적극적으로 수색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국방부는 북한이 공무원을 사살한 뒤 사체를 불로 태웠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북한이 보내온 통지문에 따르면 북한도 사체를 발견하지 못했고 부유물만 태운 상황이기 때문에 사체가 표류하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한편, 국회 정보위 간사인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비공개 간담회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전체주의 국가에서 최고지도자가 사과하는 예가 거의 없다”며 “두 번에 걸쳐 사과하고 이어 재발방지대책까지 통보했단 건 진일보된 것”이라고 평가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5 19:25:28 수정시간 : 2020/09/25 19:25: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