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25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남북한 현안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북한은 통지문을 보내와 “귀측 군부가 무슨 증거를 바탕으로 우리에게 불법 침입자 단속과 단속 과정 해명에 대한 요구도 없이 일방적인 억측으로 ‘만행’, ‘응분의 대가’ 등과 같은 불경스럽고 대결적 색채가 깊은 표현들을 골라 쓰는지 커다란 유감을 표시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고 25일 청와대가 전했다.

서훈 국가안보실장은 25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이같이 알렸다.

통지문은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통일전선부(통전부) 명의로 보내왔다. 통전부는 북측이 시신을 불에 태웠다는 우리 측 발표를 부정했다. 우리 국민을 사살한 것은 맞지만 시신 확인은 못했고, 불에 태운 것은 시신이 아니라 부유물이라고 설명했다.

통전부는 “일어나지 말아야 할 일이 발생했다. 이 같은 불상사가 재발하지 않도록 해상경계 감시와 근무를 강화하겠다”면서 “단속 과정에 사소한 실수나 큰 오해를 부를 수 있는 일이 없도록 앞으로는 해상에서의 단속 취급 전 과정을 수록하는 체계를 세우라고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북남 사이 관계에 분명 재미없는 작용을 할 일이 우리 측 수역에서 발생한 데 대해 미안한 마음을 전한다”면서 “이 같은 유감스러운 사건으로 인해 최근에 적게나마 쌓아온 북남 사이의 신뢰와 존중의 관계가 허물어지지 않게 더욱 긴장하고 각성하며, 필요한 안전 대책을 강구할 데 대해 거듭 강조했다”고 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5 15:11:29 수정시간 : 2020/09/25 15:12: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