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안보리 결의안 채택 등 가능한 모든 조치 강구"
"국군의날 연설 내내 '묵묵부답'…대통령은 무슨 노력했나"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화상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5일 어업지도선 공무원 피살과 관련해 “유엔 안보리 결의안 채택, 국제형사재판소 제소를 비롯한 저희가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대변인 통해 대리 사과하지 마시고, 대통령께서 국민 앞에 나와 입장을 밝히고 단호한 의지를 보여주시길 바란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72주년 국군의 날을 맞아 우리 군의 희생과 헌신에 깊은 감사와 존경의 뜻을 전하지만, 대통령에 대해서는 깊은 유감의 뜻을 표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불과 3일 전 우리 국민이 북한군에 의해 야만적으로 피살된 천인공노할 만행이 벌어졌지만, (문 대통령은) 아무런 말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군 통수권자로서 국군의 날 기념식을 하면서도 대통령은 직접적인 말 한마디가 없다”며 “왜 그런 거냐. 기념식을 현장에서 지켜보면서도 의아하고 울분을 참을 수 없었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또한 “도대체 언제 언급하려나 연설 내내 기다려도 대통령은 끝내 이 사건에 대해 말을 피했다”며 “처참하게 우리 국민이 죽어가는 와중에도 대통령은 평화, 안보 타령만 늘어놓았다. 도대체 북한 앞에만 서면 왜 이렇게 저자세인가”라고 꼬집었다.

주 원대대표는 “대통령이 사건 당일인 22일 오후 6시36분에 최초 보고를 받았다고 한다. 이는 희생자가 아직 총살을 당하지 않고 살아있을 시점”이라면서 “대통령은 국민을 살리기 위해 도대체 어떤 지시나 노력을 했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사건이 청와대에 공식 보고되고 NSC 상임위원인 관계 장관들이 청와대에서 회의하는데도 대통령은 보이지 않았다. 이튿날 청와대 NSC 회의에도 불참했다”며 “첫 대면보고를 받고 33시간이 지나고 나서야 ‘매우 유감스럽다’는 공식 입장이 나왔는데, 그것도 대통령이 아닌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 나온 서면 브리핑”이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문재인 대통령은 도대체 어느 나라 대통령인가. 도대체 무슨 생각을 하는 거냐”며 “대통령은 대통령으로서 취해야 할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고 여전히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5 15:04:55 수정시간 : 2020/09/25 15:23: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