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청와대 전경. 사진=청와대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최근 친서를 교환했다고 25일 청와대가 밝혔다.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이날 춘추관에서 북측이 보내온 통지문을 공개하며 이같이 밝혔다.

서 실장은 “김정은 위원장은 친서에서 코로나 사태의 어려움과 난관을 극복하면서 남북관계 복원에 대한 기대에 담겨 있었다”고 설명했다.

친서 교환 시기는 최근 한 달 이내라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이 지난 23일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종전선언’을 강조한 것은 김 위원장과의 친서 교환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5 14:55:20 수정시간 : 2020/09/25 14:55: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