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25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남북한 현안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북한은 25일 공무원 사살 사건과 관련해 사실 관계를 설명하는 통지문을 보내왔다.

서훈 국가안보실장이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공개한 통지문 내용에 따르면 북측은 시신을 불에 태웠다는 우리 측 발표를 부정했다.

앞서 우리 군은 북한군이 실종자를 사살하고, 시신을 불에 태웠다고 발표한 바 있다.

북측은 총기로 실종자를 쏜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사격 후 아무런 움직임도 소리도 없어 (실종자에게) 10여 미터 접근해 확인 수색했으나, 정체불명의 침입자는 부유물 위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많은 양의 혈흔이 확인됐다”면서 “불법침입자가 사살된 것으로 판단했으며, 침입자가 타고 있던 부유물은 국가비상방역규정에 따라 해상 현지에서 소각했다”고 부연했다.

우리 국민을 사살한 것은 맞지만 시신 확인은 못했고, 불에 태운 것은 시신이 아니라 부유물이라는 것이다.

북측은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통일전선부(통전부) 명의로 통지문을 보내왔다.

통전부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가뜩이나 악성 비루스(바이러스) 병마 위협으로 신고하고 있는 남녘 동포들에게 도움은커녕 우리 측 수역에서 뜻밖의 불미스런 일이 발생해 문재인 대통령과 남녘 동포들에게 커다란 실망감 더해준 것에 대해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는 뜻 전하라고 했다”고 언급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5 14:46:31 수정시간 : 2020/09/25 14:46: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