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서해 북단 소연평도 해상 공무원 총격 사살 사건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25일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김정은 위원장이 해당 사건 관련 통지문을 보내왔다며 공개했다.

북측은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통일전선부 명의로 “북남 사이 관계에 재미없는 작용을 할 일이 우리 측 수역에서 발생한 데 대해 귀측에 미안한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이어 김 위원장이 “가뜩이나 악성 비루스(바이러스) 병마의 위협에 처한 남녘 동포들에게 도움은커녕 우리 측 수역에서 뜻밖의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해서 문재인 대통령과 남녘 동포들에게 커다란 실망감을 더해준 데 대해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5 14:27:02 수정시간 : 2020/09/25 15:35: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