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위당정청 협의회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정세균 국무총리,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 김태년 원내대표,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당정청은 24일 4차 추가경정(추경)예산안의 조속한 집행에 의견을 모았다. 추석 전에 최대한 지급하는 데 정부의 행정력을 총동원할 방침이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이날 국회에서 고위 당정청협의회를 개최하고 4차 추경 집행 방안을 논의했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추경을 얼마나 빨리 정확히 집행하느냐가 눈앞에 닥친 과제”라면서 “국회의 추경 처리 전부터 빠른 집행 준비를 이미 갖춰, 생각했던 것보다 추석 이전 집행률이 더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올 봄에 국민께 재난지원금을 드릴 때 짧은 기간에도 전달체계가 많이 확충됐다. 어려우신 분들의 실태도 더 많이 파악돼 사각지대가 상당한 정도까지 해소된 것으로 안다”면서 “(재난지원금이) 제 때, 제대로 전달될 수 있도록 높은 수준의 행정 전달체계를 갖췄으면 한다”고 말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총 7조8000억 원 규모 중 70% 정도는 추석 전에 집행될 것이라고 하니 국민들께서 안도하시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정 총리는 “사각지대가 없도록 노력을 많이 했지만 그래도 아마 빈틈이 있을 것”이라면서 “그런 부분에 대해서는 예산 편성이 되지 않다하더라도 정부 권능으로 최선을 다해 채우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추석 전 최대한 집행을 해야 것은 정부 몫”이라면서 “당의 기대에 어그러지지 않게 최선을 다해 집행율을 높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4 09:06:22 수정시간 : 2020/09/24 09:12: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