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전 청와대에서 군 장성 진급 및 보직 신고식을 마친 뒤 서욱 국방부 장관(왼쪽 두번째), 원인철 합참의장(왼쪽 여섯번째), 남영신 육군참모총장(왼쪽) 등 참석자들과 환담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강한 국방력을 만드는 전략으로 “한미동맹을 존중하면서 전시작전권을 전환하는 것”을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군 장성 진급 및 보직 신고식을 갖고 “더 강한 국방력을 만드는 우리 정부의 전략은 세 가지”라며 이같이 밝혔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새로운 기술, 새로운 장비를 도입하고, 달라지는 전쟁의 개념에 우리가 선도해 나가는 것 △두말할 필요 없이 굳건한 한미동맹을 꼽았다.

이날 신고식에는 원인철 합참의장, 남영신 육군참모총장, 김승겸 한미연합사 부사령관, 안준석 지상작전사령관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인사가 서욱 (국방부) 장관이나 원인철 합참의장을 비롯해 아주 파격이라는 평가를 듣고 있는데, 이번에 세 가지 발전 전략에 부합해서 빠른 변화를 가장 빨리 이해하고 군에 적용해 군 조직을 더 유연하게 만들 수 있는 능력의 관점에서 인사를 했음을 유념해 달라”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그는 “군의 가장 기본적인 사명은 강한 국방을 갖추는 것”이라며 “강한 국방력의 목표는, 전쟁의 시기는 당연히 이기는 것이고, 평화의 시기는 평화를 지켜내고 평화를 더 발전시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평화의 시대는 일직선으로 곧장 나 있는 길이 아니다. 진전이 있다가 때로는 후퇴도 있고, 때로는 멈추기도 하고, 때로는 길이 막힌 것처럼 보이기도 한다”라며 “이럴 때 국방력은 전쟁으로 돌아가지 않도록 하는 안전판 역할을 해야 한다. 지금까지 우리 군이 그 역할을 잘해 줬다”고 치하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3 17:59:05 수정시간 : 2020/09/23 17:59: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