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5차 유엔총회 기조연설
  •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뉴욕 유엔총회장에서 열린 75차 유엔총회에서 기조연설을 영상으로 전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2일(미국 뉴욕 현지시간) “‘종전선언’이야말로 한반도에서 비핵화와 함께 ‘항구적 평화체제’의 길을 여는 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유엔 본부에서 열린 제75차 총회 기조연설을 통해 “이제 한반도에서 전쟁은 완전히, 그리고 영구적으로 종식돼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올해는 한국전쟁이 발발한 지 70년이 되는 해”라면서 “한반도에 남아있는 비극적 상황을 끝낼 때가 됐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반도의 평화는 동북아시아의 평화를 보장하고, 나아가 세계질서의 변화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면서 “그 시작은 평화에 대한 서로의 의지를 확인할 수 있는 ‘한반도 종전선언’이라고 믿는다”고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018년 9·19 평양선언 직후 참석한 제73차 총회에서도 종전선언을 외친 바 있다. 남북관계가 2년 사이 한 걸음 후퇴한 가운데 종전선언 화두를 다시 한 번 꺼내 든 것이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변함없이 남북의 화해를 추구해왔고 한반도의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위해 꾸준히 노력하고 있다”며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 △세 차례의 남북정상회담 △두 차례의 북미정상회담을 성과로 꼽았다.

그는 “지금도 한반도 평화는 아직 미완성 상태에 있고 희망 가득했던 변화도 중단돼 있다”면서도 “그러나 한국은 대화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북 정책 기조인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흔들림 없는 의지를 드러낸 것이다.

문 대통령은 “국제사회의 지지와 협력이 계속된다면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가 반드시 이뤄질 수 있다고 변함없이 믿고 있다”고 힘줘 말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3 04:08:22 수정시간 : 2020/09/23 04:08: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