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세균 국무총리.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22일 코로나19 진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국무총리실은 이날 정 총리가 실시한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앞서 정 총리는 이날 총리실 직원 한 명이 코로나19 양성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았다.

정 총리는 확진자와 접촉한 일이 없어 밀접접촉자로 분류되지는 않았지만, 선제적으로 일정을 취소하고 검사를 진행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저녁 국민의힘 원내대표단을 공관으로 초청해 만찬을 함께 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예방 차원에서 회동을 연기했다. 추가경정(추경)예산안 처리를 위한 국회 본회의에도 불출석했다.

다만 이날 별세한 동생의 빈소는 찾을 것으로 알려졌다. 정 총리의 동생 정헌균씨는 이날 별세했다. 빈소는 전북 전주시 전북대학교병원 장례식장 특1호실이다. 발인은 24일 오전 8시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2 18:47:45 수정시간 : 2020/09/22 18:47: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