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영상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일부 보수단체가 개천절·한글날 집회를 예고한 것과 관련해 “우리 사회를 또 다시 위험에 빠트린다면 어떤 관용도 기대할 수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코로나19 방역에 힘을 모으고 있는 국민의 수고를 한순간에 허사로 돌리는 일체의 방역 방해 행위에 대해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코로나 재확산의 위기를 초래한 불법 집회가 또 다시 계획되고, 방역을 저해하는 가짜 뉴스도 여전히 기승을 부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공동체의 안녕을 위태롭게 하고 이웃의 삶을 무너뜨리는 반사회적 범죄를 ‘집회의 자유’와 ‘표현의 자유’라는 이름으로 옹호해서는 안 된다”면서 “정부는 국민을 보호할 책무를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여전히 불법집회 강행을 계획하시는 분들이 있다면 부디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신규 확진자 수가 계속 줄면서 3일 연속 두 자릿수를 기록하는 등 코로나 재확산의 위기 국면을 벗어나 서서히 안정화 단계로 접어들 수 있다는 희망을 가질 수 있게 됐다”면서도 “코로나 확산의 고비를 겨우 넘기고 있지만 효과 있는 백신과 치료제가 나올 때까지는 장기전”이라고 분명히 했다.

그는 “당분간은 코로나와 함께 살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면서 “예전과는 다른 버거운 일상이지만 서로 격려하고 인내하며 방역은 방역대로 성공하고, 경제는 경제대로 살려나갈 수 있도록 연대와 협력의 정신을 발휘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2 14:23:26 수정시간 : 2020/09/22 14:23: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