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총회 고위급회의 믹타 대표 첫 연설
  •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유엔총회 75주년 고위급회의에서 한국, 멕시코, 인도네시아, 터키, 호주 등 5개국 중견국 협의체인 믹타(MIKTA) 의장국 정상 자격으로 대표 발언을 영상으로 전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백신·치료제의 ‘공평한 접근권’을 보장해야 한다”고 국제사회에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유엔총회 75주년 고위급회의에 참여, 영상 연설을 통해 “‘연대와 협력’은 바이러스가 갖지 못한 인류만의 힘으로 코로나에 승리할 수 있는 가장 강력한 무기이기도 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의 이날 연설은 한국·멕시코·인도네시아·터키·호주 등 5개국 중견국 협의체인 믹타(MIKTA) 의장국 정상 자격으로 이뤄졌다.

문 대통령은 “국제모금을 통해 국제기구가 충분한 양의 백신을 선구매해, 개도국도 그 혜택을 받을 수 있게 해야 한다”며 “한국은 ‘국제백신연구소’의 본부가 있는 나라로서, 개도국을 위한 저렴한 백신 개발·보급 활동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다자주의’ 국제질서 회복과 ‘그린 회복’도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의 코로나19 극복 과정을 공유했다.

그는 “코로나19의 확산은 한국에게도 매우 힘든 도전”이라면서 “그러나, 위기의 순간, 한국 국민들은 ‘모두를 위한 자유’의 길을 선택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지역과 국경을 봉쇄하지 않고 방역물품을 나누며, ‘이웃’의 범위를 ‘국경’ 너머로까지 넓힘으로써 방역과 경제를 함께 지킬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새로운 도전에 맞서 우리가 할 일이 많이 남아 있으며, 최근 우리에게 닥친 ‘코로나19’라는 위기는 유엔과 믹타 5개국의 정신인 ‘다자주의’를 위협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우리 믹타 5개국은, 코로나 극복의 답이 ‘단결, 연대와 협력’이라는 데 뜻을 같이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유엔을 중심으로 코로나 위기극복을 비롯해 기후변화 대응, 국제평화와 안전 유지, 불평등 해소와 같은 인류 앞에 놓인 도전에 쉼 없이 맞서 나갈 것”이라고 역설했다.

아울러 “특히 ‘범지역적이고 혁신적인 파트너십’으로서 격차를 줄이는 위기극복, ‘더 나은 회복(build back better)’과 ‘누구도 소외되지 않는 포용적 공동체’ 실현을 위해 선도적 역할을 해나갈 것을 약속한다”고 힘줘 말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2 00:26:38 수정시간 : 2020/09/22 00:26: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