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청와대 전경. 사진=청와대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청와대는 21일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향해 “대한민국 대통령에게 기본적인 예의는 좀 갖추라”고 일갈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주 원내대표의 ‘감히 공정을 입에 담을 수 있느냐’ 발언에 대해 “대통령의 진의를 어떻게든 깎아내리려고만 해서 참으로 안타깝다”며 이같이 말했다.

주 원내대표의 발언은 지난 19일 제1회 청년의날 기념식에서 문 대통령이 ‘공정’을 37차례 언급한 것을 비판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대통령은 대한민국을 위해 정말 진지하게 공정에 대한 의지를 밝힌 것”이라면서 “뜻이 있어야 길이 있는 것 아니겠느냐”라고 설명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공정에 대한 의지를 밝히고, 더 나아가서 구체적인 실행방안까지 설명드렸다”고 부연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1 20:52:13 수정시간 : 2020/09/21 20:5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