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경제3법, 정부·민주당 핵심 국정 추진과제"
4차 추경안 22일 본회의 처리 예고…"377만명 우선 지원"
  •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가균형발전 및 행정수도완성 TF 지역순회토론회 중간보고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1일 이번 정기국회에서 ‘공정경제3법’(공정거래법, 상법, 금융감독법 개정안) 합의 처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기업 지배구조 개선과 공정한 시장경제 확립을 위한 공정경제 3법은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의 핵심 국정 추진과제”라고 언급했다.

그는 “국민의힘이 정강·정책을 개정하며 경제민주화 구현을 약속했고,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공정거래법과 상법 개정에 찬성한다는 의견을 거듭 밝혔다”며 “여야가 협력해 최대한 이른 시일 내 상임위에서 해당 법안이 논의될 수 있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오는 22일 본회의에서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이 통과될 것으로 전망, 추석 전에 집행될 수 있도록 준비해야 한다고 당부하기도 했다.

그는 “4차 추경안이 약속된 대로 내일(22일) 본회의를 통과하면, 추석 전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377만명이 3조8000억원을 우선 지원받게 될 것”이라며 “이는 특수고용노동자, 장기미취업청년 등에게도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중요한 것은 국회가 약속한 날짜에 제대로 통과시키고 정부는 신속하게 집행하는 것”이라면서 “정부도 추경이 통과되는 즉시 추석 전 국민께 재난지원금이 지급되도록 만반의 채비를 갖춰줄 것을 다시 한번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1 14:20:18 수정시간 : 2020/09/21 14:51: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