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이스타항공 창업주인 이상직 의원 징계 문제에 대해 이르면 금주 중에 결론을 낼 것으로 보인다.

20일 민주당에 따르면 윤리감찰단은 이 의원의 자녀 편법 증여과 대량해고 문제 등을 쟁점으로 다루고 있다.

특히 노동 문제는 당 노동 정책과 너무 반하는 상황이다. 제명 처리된 김홍걸 의원과 같은 결과가 나올 수 있는 대목이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16일 윤리감찰단 조사대상으로 김 의원과 이 의원을 지명했다. 김 의원은 윤리감찰단 회부 이틀만에 최고 징계수위인 제명이 결정됐다.

이 의원에 대한 중징계도 불가피하다는 전망이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0 22:38:57 수정시간 : 2020/09/21 10:23: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