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서욱 국방부 장관(왼쪽)과 김대지 국세청장(오른쪽)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환담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청와대에서 서욱 신임 국방부 장관과 김대지 신임 국세청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함께 동석한 배우자에게도 축하의 꽃다발을 전달했다.

문 대통령은 환담 자리에서 서욱 신임 국방부 장관에게 “인사청문회를 보며 참 듬직했다. 60만 장병들도 든든하게 느꼈을 것”이라면서 “군복도 아주 잘 어울렸었는데 양복 입은 모습도 멋지다”며 축하했다.

이어 국방 개혁, 방위력 강화, 한미동맹에 기반한 전작권 전환이 국방 주요 과제라며 군 장병들이 육체적으로 정신적으로 더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각별히 신경 써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서욱 신임 국방부 장관은 통수지침을 받아 국민을 위한 평화를 위해 군에서 잘 뒷받침하겠다고 다짐했다.

문 대통령은 김대지 신임 국세청장에게는 지금처럼 경제적 위기 국면에서 격차가 더 벌어지고 양극화가 심해지니, 국세청이 조세정의와 공정한 과세, 더불어 취약계층에게는 따뜻한 세정 지원을 해달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18 17:27:48 수정시간 : 2020/09/18 17:27: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