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고속도로 차량 이동 모습.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추석을 앞두고 방역 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상당수의 국민이 실내 공간에 장시간 머무르는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만큼 방역 측면에서 위험하다는 판단에서다. 정부는 국민들의 이동을 자제하는 데 방점을 두고 방역 종합 대책을 수립하고 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18일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2만2783명이다. 국내 신규 확진자 수는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을 발표한 지난 13일 99명으로 30일 만에 두 자릿수로 떨어진 뒤 사흘간 90명대를 유지했다. 하지만 16일부터 다시 사흘간 100명대로 늘어났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하반기 코로나19 방역 최대 위험 요소로 추석 연휴를 꼽았다. 정 청장은 지난 17일 “추석 연휴에 사람들이 섞이면 전국 단위로 유행이 확산할 우려가 있다”면서 “이번 추석 연휴에는 반드시 이동을 자제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도 추석 연휴 이동 자제를 권고했다.

정 총리는 18일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조선왕조실록 등 여러 사료를 확인해보면 과거 우리 선조들도 홍역이나 천연두와 같은 역병이 돌 때면 명절 차례를 지내지 않았다고 한다”면서 “코로나19를 물리치고 평화로운 일상을 하루속히 되찾기 위해 우리 선조들이 그랬던 것처럼 생활의 지혜를 발휘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정부와 방역 당국이 추석을 위기로 콕 집고 있는 이유는 코로나19 확산세가 확연히 줄어드는 모습이 나타나고 있지 않기 때문이다. 추석 전에 신규 확진자가 두 자릿수로 줄어야 한다는 것이 정부와 방역 당국의 판단이다. 하지만 세 자릿수에서 좀처럼 떨어지지 않고 있다. 특히 신규 확진자는 인구가 많은 수도권에 집중되고 있다.

여기에 서울에서 무증상 환자도 발생했다. 서울시가 일반시민을 대상으로 실시하고 있는 코로나19 선제검사에서 첫 감염사례가 지난 17일 나왔다. 이런 양상이 국민들의 전국적인 대이동으로 이어질 경우, 그 파장은 매우 크다. 역학조사가 어려워 질 수밖에 없다. 특히 전국적 거점별로 확산되면 걷잡을 수 없다는 것이 방역 당국의 가장 큰 우려다.

중국의 사례를 되풀이 하지 않겠다는 의지도 담겨 있다. 중국에서는 올 1월 춘절을 앞두고 국민들의 이동량이 대폭 증가했다. 미국 예일대와 홍콩대 연구팀의 연구에 따르면 1월1~24일 우한에서 다른 지역으로 넘어간 휴대전화만 1150만개에 달했다. 이동한 도시는 296개였다. 연구팀은 사람들의 이동량과 코로나19의 확산이 상관관계가 있다고 결론지었다.

정부 수립 이후 감염병으로 인해 교통을 통제한 전례는 없다. 다만 법적 근거는 있다. 감염병예방법 49조 1항 1호에 따르면 질병관리청장과 각 지방자치단체장은 감염병 예방을 위해 교통의 전부 또는 일부를 차단할 수 있다. 하지만 그로 인해 발생할 사회적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정부와 방역 당국은 ‘이동 자제 권고’라는 신호를 계속 보내고 있는 것이다.

정부는 명절 전후로 고속도로 이용료를 면제해왔던 조치를 이번에는 적용하지 않기로 했다. 추석 연휴 기간 고속도로 통행료는 유료다. 정부는 지난 2017년부터 명절 기간에 고속도로 통행료를 면제했다.

하지만 올해는 오는 30일부터 다음 달 4일까지 ‘특별방역기간’으로 정하고 통행료를 유료로 전환했다. 이동을 자제하라는 메시지다.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를 적용했던 때보다는 고속도로 이용객이 의미있을 정도로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국민들도 코로나19탓에 이동을 종전보다 꺼리는 경향이 있는 것도 고속도로 이용을 줄이는 데에는 보탬이 될 수 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18 16:59:29 수정시간 : 2020/09/18 18:49: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