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세균 국무총리가 1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18일 최근 사회 일각에서 제기된 정부의 코로나19 진단검사 물량·결과 조작 가능성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정세균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검체채취와 진단검사 모두 전국의 지자체별로 실시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360여 곳이 넘는 민간 의료기관이 함께 참여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정부가 검사량이나 결과를 조작하려는 시도 자체가 원천적으로 불가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근거 없는 허위주장은 방역현장에서 고군분투하고 계신 의료진의 사기를 꺾을 뿐만 아니라 국민의 불신과 혼란을 초래할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18 09:45:38 수정시간 : 2020/09/18 09:45: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