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왼쪽에서 세번째)이 17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7일 일부 보수단체의 개천절 집회 강행을 강도 높게 비판하면서 국민적 반대 캠페인을 제안했다.

김영진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개천절 서울 시내 집회 신고 건수가 자그마치 435건에 달한다”며 “극우단체의 파렴치한 행태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과 정부는 개천절 집회에 대해 국민 안보 차원에서 단호히 대응하겠다”며 “정부는 법과 공권력이 살아있음을 보여 달라고 강력히 요청한다”고 밝혔다.

그는 “민주당은 개천절 집회에 반대하는 국민적 ‘노(NO) 캠페인’을 제안한다”며 “집회 반대 국민은 온라인 댓글, 해시태그 운동에 동참해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한정애 정책위의장은 “어제 몇몇 분들이 헌법에 보장된 집회·시위의 자유를 보장하라며 집회를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하지만 헌법 그 어느 곳에도 공공의 안녕과 국민의 건강·생명을 위협하는 것이 집회·시위의 권리라고 명시해놓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우리 사회가 비대면으로 모든 것이 진행되는데 어차피 외부에서 모인다고 해도 100명 이상 모일 수 없다”며 “온라인 비대면 집회·시위를 진행하는 것은 어떤가. 집회하는 분도 안전하고 집회를 바라보는 분도 안전하다. 물론 국민도 더 안전해질 것”이라고 제안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17 18:04:28 수정시간 : 2020/09/17 18:04:28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