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25일 노동당 정치국 회의를 열고 태풍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한 대책을 논의했다고 26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노동당 정치국 회의를 소집해 태풍과 코로나19 확산 대책을 논의했다고 26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지난 25일 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제7기 제17차 정치국 확대회의를 열었다.

김 위원장은 제8호 태풍 ‘바비’가 북한을 향해 접근하고 있는 것과 관련 “태풍에 의한 인명 피해를 철저히 막고 농작물 피해를 최소화하는 것은 인민의 운명을 책임진 우리 당에 있어서 순간도 소홀히 할 수 없는 중차대한 문제”라고 말했다.

이어 “이는 한 해 농사 결속을 잘하는가 못하는가 하는 중요한 사업”이라면서 “일꾼(간부)들과 당원들과 근로자들 속에 태풍 피해 방지 사업의 중요성과 위기 대응 방법을 정확히 인식시키기 위한 선전 공세를 집중적으로 벌리며, 인민 경제 모든 부문에서 태풍 피해를 미리 막을 수 있게 즉시적인 대책들을 강구하라”고 지시했다.

또 “국가비상방역사업에서 나타나고 있는 일부 허점들에 대하여 자료적으로 통보”하면서 “방역 태세를 계속 보완 유지하고 일련의 결함들을 근원적으로 종식하기 위한 적극적인 대책을 전 당적, 전 사회적으로 강력히 강구하라”고 주문했다.

김 위원장은 정치국 확대회의에 이어 당 중앙위 제7기 제5차 정무국 회의를 진행했다.

정무국회의에서는 내년 1월 제8차 당 대회 소집을 예고했던 이달 중순 전원회의 결정에 대한 실무적 문제들이 논의 석상에 올랐다. 당대회 준비위원회를 조직하고 사업 체계와 분과, 소조들의 사업분담을 확정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26 09:20:19 수정시간 : 2020/08/26 09:20:19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