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노동당 정치국 회의에서 수해복구 방안에 대해 논의하면서 외부지원은 받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4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전날 중앙당 본부청사에서 제7기 16차 정치국회의를 열고 “큰물(홍수) 피해를 빨리 가시고 인민들에게 안정된 생활을 보장할 데 대한 문제를 토의·결정했다”고 중앙통신이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수재민들이 한지에 나앉아 당 창건 75돌을 맞이하게 할 수는 없다”며 “피해지역을 인민들의 요구와 지향, 발전한 시대적 수준에 맞게 새롭게 일신시키며 앞으로 자연재해와 큰물이 다시 발생한다고 해도 피해를 받지 않도록 적절한 위치에 질적으로 건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북한은 이번 홍수로 3만9296정보(약 390㎢)의 농경지가 피해를 입고 살림집(주택) 1만6680여가구, 공공건물 630여동이 파괴·침수됐다고 피해 규모를 공개했다.

또 도로와 다리, 철길이 끊어지고 발전소 언제(둑)이 붕괴했다며 “강원도 김화·철원·회양·창도군, 황해북도 은파·장풍군을 비롯해 피해 상황이 혹심한 지역 주민들이 소개지에서 생활하며 커다란 생활상 고통을 겪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김 위원장은 이 같은 어려운 상황에서도 외부 지원을 받지 않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김 위원장은 “세계적인 악성비루스전파상황이 악화되는 현실은 큰물 피해와 관련한 그 어떤 외부적 지원도 허용하지 말며 국경을 더욱 철통같이 닫아 매고 방역사업을 엄격히 진행할 것을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김현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14 10:52:11 수정시간 : 2020/08/14 10:52:11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