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료=리얼미터 제공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다주택자 종합부동산세(종부세) 강화에 찬반 여론이 팽팽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에 따르면 전날 이 기관이 tbs 의뢰로 다주택자 종부세 강화에 대해 전국 성인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다주택자에 대한 종부세 강화에 대한 찬성은 47.5%(매우 찬성 32.0%·찬성하는 편 15.5%), 반대는 47.5%(매우 반대 28.5%·반대하는 편 19.0%)로 나타났다. ‘잘 모른다’는 응답자는 5.0%였다.

지난 8일 조사(찬성 53.3%·반대 41.4%)와 비교하면 찬성 응답은 6.0%포인트 하락하고 반대는 6.1%포인트 증가했다.

종부세 강화에 대한 수도권 내 의견도 엇갈렸다. 서울은 찬성 36.5%, 반대 63.5%로 반대 응답이 더 많았다. 반면 경기·인천에서는 찬성 54.8%, 반대 38.2%로 찬성 응답이 더 높았다.

연령별로 보면 40대와 50대에서 찬성 응답이 50%대를 웃돌았고 30대와 60대에서는 찬반이 팽팽했다.

지난 조사에서 찬성 응답이 많았던 중도층도 찬반이 각각 42.9%와 55.3%로 반대로 기울었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4%포인트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13 11:36:17 수정시간 : 2020/08/13 11:36:17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