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정당이 민주당 지지율 앞선 건 2016년 10월 이후 처음
  • 자료=리얼미터 제공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미래통합당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국면 이후 처음으로 더불어민주당의 지지도를 추월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3일 나왔다.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10~12일 전국 성인 150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주중 조사 결과 민주당 지지율은 전주보다 1.7%포인트 떨어진 33.4%, 통합당은 1.9%포인트 오른 36.5%로 집계됐다.

두 당의 지지도 격차는 오차범위 내인 3.1%포인트지만, 통합당은 창당 이후 처음으로 민주당을 앞섰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포인트다.

특히 보수계열 정당이 민주당 지지도를 역전한 것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국면이었던 2016년 10월 이후 처음이다.

2016년 10월 3주차 리얼미터 여론 조사 결과 통합당의 전신인 새누리당의 지지도는 29.6%, 민주당은 29.2%였지만, 4주차에 민주당이 31.2%로 새누리당(24.7%)을 앞지른 뒤 역전당한 적이 없었다.

지역별로 보면 민주당은 핵심지지 기반인 광주·전라에서 11.5%포인트 내린 47.8%를 기록했으며 대전·세종·충청에서도 5.6%포인트 내린 28.6%로 나타났다.

반면 통합당은 부산·울산·경남에서 5.7%포인트 오른 48.5%를, 대구·경북에서도 5.4%포인트 오른 50.9%를 기록하는 등 대부분의 지역에서 골고루 올랐다.

연령별로는 민주당은 70대 이상(21.8%), 50대(34.7%)에서 각각 5.9%포인트, 5.1%포인트 떨어졌다. 반면 통합당은 50대에서 41.1%를 기록, 8.2%포인트 올랐으며, 70대 이상(49.4%)과 20대(34.7%)에서도 각각 5.4%포인트, 5.1%포인트 올랐다.

리얼미터 관계자는 “부동산 정책에 대한 여론이 나빠진 가운데 윤희숙 통합당 의원의 본회의 발언, 호남 수해 복구 방문, 선제적 4차 추경 필요성 제기, 정강 초안에 5·18 정신 삽입 등으로 중도층을 겨냥한 ‘거침없는 미들킥’이 작용한 결과”라고 해석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13 10:00:04 수정시간 : 2020/08/13 10:06:34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