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추미애 법무부 장관. 사진은 지난 7일 검사장급 이상 간부 인사를 발표한 뒤 경기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를 나서는 추 장관.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미래통합당은 8일 검찰 인사 후 페이스북에 ‘인사가 만사’라는 글을 남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향해 “갈수록 정신세계를 이해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김은혜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이번 인사에서 정권에 충성한 검사는 포상을 받고 말 안 듣는 검사는 유배를 당했다”며 “조작된 검언유착으로 나라를 뒤흔든 잘못을 책임지고 자리에서 나가야 할 장관이 인사 배경에 도취하는 모습은 정상이라 볼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검찰총장의 수족을 잘라놓고 법치의 검찰조직, 폐허로 만들어 놓고도 자축에 여념 없는 장관의 정신세계는 이해하기 어렵다”며 “검찰을 웃음거리로 만들었음에도 시치미를 뗀 채 ‘희망과 격려의 인사’였다고 축배를 든다. 전리품 잔치에 국민을 초대하지 말라”고 했다.

통합당의 김웅 의원과 조수진 의원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페이스북을 통해 추 장관을 저격했다.

김 의원은 “여의도의 저승사자라고 했던 검사 문찬석은 가고, 정권의 앞잡이, 정권의 심기 경호가 유일한 경력인 애완용 검사들이 득세하는 세상이 됐다”며 “그래도 자리에 연연하지 않고 권력의 횡포에도 굴하지 않는 검사들이 더 많다. 늑대는 사료를 먹지 않는다”고 밝혔다.

조 의원은 “조국 줄, 추미애 줄 잡고 동료·조직·자존심을 짓밟고 일하는 검사들이 요직을 독차지한 인사”라며 “상식을 갖춘 국민 알기를 얼마나 우습게 보면 눈 하나 깜짝 안 하고 궤변과 요설을 쏟아낼 수 있단 말이냐”고 지적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08 21:38:52 수정시간 : 2020/08/08 21:38:52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