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외공관 부임자에 당부
  • 강경화 외교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5일 재외공관에 새로 부임하는 직원들에게 “우리 국격에 걸맞게 말과 행동에 신중을 기해주길 당부한다”고 말했다.

강경화 장관은 이날 서울 종로구 외교부청사에서 열린 ‘2020년도 추계 공관 부임자 임용장 수여 및 부임 선서식’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통해 “재외공관은 대한민국의 국익을 위해 다양한 역할과 기능을 수행하고 나라를 대표하는 기관”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최근 한 외교관이 뉴질랜드 근무 당시 직원 성추행 혐의로 수사를 받는 상황 등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해석된다.

강 장관은 “공관원들이야말로 재외국민과 동포들이 가장 가깝게 만나는 대한민국”이라면서 “강한 자긍심과 소명의식을 갖고 매사에 임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05 16:34:35 수정시간 : 2020/08/05 16:34:35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