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서 집중호우 긴급상황점검회의 주재…“재난대응 최고 수준”
  •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오후 청와대 위기관리센터에서 열린 집중호우 대처 긴급상황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집중호우 대책과 관련해 “지나치다 싶을 정도의 예방 점검과 선제적인 사전조치를 주문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집중호우 긴급상황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앞으로가 더 긴장되는 상황”이라면서 “태풍의 영향까지 받으며 내일까지 최대 500mm의 물폭탄이 예상된다고 하니 피해 규모가 얼마나 커질지 매우 걱정이 크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회의에는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을 비롯해 각 부처의 차관들이 참석했다. 또 호우가 집중되고 있는 중부지역의 지방자치단체장들인 이재명 경기도지사, 최문순 강원도지사, 양승조 충남도지사, 이시종 충북도지사도 함께 했다.

문 대통령은 “재난 관련 부처와 지자체 공무원들의 노고가 참으로 많다”면서 “거듭되는 비상상황으로 현장의 수고가 매우 크겠지만,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킨다는 사명감으로 더욱 힘을 내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세계적인 이상기후로 인해 7월이면 끝났을 장마가 장기간 이어지고, 좁은 지역에, 집중적으로 많은 양의 비가 내리고 있다”면서 “산사태가 200건 이상 발생했고, 저지대가 침수되거나 하천 범람으로 철도와 도로, 농경지가 유실되고, 주택피해도 눈덩이처럼 늘어나고 있다”고 언급했다.

특히 “무엇보다 안타까운 것은, 인명피해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는 점”이라면서 “구조과정에서 희생된 소방대원을 비롯해 불의의 사고로 아까운 생명을 잃은 분들과 유족들께 다시 한 번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막바지 장마 대응에 더욱 긴장해야 한다고 했다.

“정부는 긴급하고 엄중한 상황에 대비해 재난대응을 최고 수준으로 끌어올려 위기 경보를 심각 단계로 높였고, 지자체와 함께 비상대응체제를 가동하며 피해 최소화에 총력을 기울여 달라”고 밝혔다.

그는 “특별히 인명피해만큼은 원천적으로 발생 소지를 차단해 추가 피해를 막는데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달라”면서 “조그만 우려가 있어도 위험지역을 선제적으로 통제하고 주민을 미리 대피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언제 어디서 지반 붕괴와 산사태가 일어날지 모르는 상황에 각별히 대비해 주시기 바란다”면서 “침수 위험지역 관리와 함께 저수지와 댐의 수량을 조정하는 등 홍수를 사전 통제하는 일에도 만전을 기해 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와 지자체의 협력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그는 “안전점검과 인명구조, 응급복구, 이재민 지원과 재난 구호 등 모든 과정에서 유기적으로 협력해 달라”면서 방역대응과 함께 재난대응에서도 중앙정부와 지자체 간 원활한 협력체계가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든든한 울타리가 되길 바란다“고 거듭 당부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04 16:13:22 수정시간 : 2020/08/04 16:30:50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