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세균 국무총리가 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집중호우 대비 상황점검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3일 “이번 주가 이번 장마의 막바지 고비라는 각오로 인명과 재산피해 최소화에 역점을 두고 철저히 대비해 달라”고 말했다.

정세균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집중호우 상황점검회의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지난 토요일부터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매우 강한 비가 내려서 많은 피해가 발생했고, 모레까지 지역에 따라 최대 500mm 이상의 집중호우가 예보되고 있다”면서 “40일 넘게 계속되고 있는 긴 장마로 전국 곳곳에 피해가 이어지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특히 지난 주말에는 경기도와 충청북도에서 많은 피해가 발생했다”면서 “현장에서 구조 활동 중이던 소방공무원들의 희생도 있어 참으로 안타깝고 마음이 무겁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 방역과 집중호우 대응으로 관계 부처와 지자체 공무원들의 피로가 누적되고 있다”면서 “그러나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것이야말로 국가의 가장 기본적인 책무인 만큼 끝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말고 최선을 다해야겠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각 지자체에 호우특보 발령시 지하차도와 하천변, 저지대 상습 침수 지역에 대한 철저한 출입 통제를 당부하는 한편 산사태 우려 등 위험지역 주민들에 대한 안전조치를 주문했다.

그는 “국민들께서도 불필요한 외출과 비가 오는 동안의 야외 작업은 자제하고, 기상정보와 국민행동요령 안내방송을 청취하면서 피해를 입지 않도록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03 14:37:27 수정시간 : 2020/08/03 14:37:27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