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 사진은 지난달 17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비서 성추행 의혹과 관련한 피해자 보호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열린 여성폭력방지위원회 긴급회의에 참석하기 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는 이 의원. 사진=연합뉴스 .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이수정 경기대학교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3일 미래통합당의 성폭력 대책 특별위원회에 합류한 데 대해 “거절할 타당한 이유가 없었다”고 밝혔다.

이 교수는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통합당 측에서 전화로 ‘이런(성폭력 대책) 특위를 만들 것인데 참여해 도움 줄 수 있느냐. 정책 제안을 할 기회가 될 것이다’는 제안을 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앞서 이 교수가 통합당 성폭력 대책 특위에 합류한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일부 여권 지지층에서는 왜 하필 통합당이냐는 비판 목소리가 제기됐다. 이 교수는 정치적 고려가 아닌 관련 전문가로서 권력형 성폭행 근절에 보탬이 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이 교수는 20대 국회에서 통과된 n번방 방지법과 스토킹 방지법 입법 실패 등을 언급하며 “20년 동안 어떻게든 여성피해를 보고하고, 실상을 알려 대책을 마련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며 “현주소를 생각할 때 당을 가리면서 입법을 지원해야 이유가 없다는 생각을 했다. 정치할 생각도 없다 보니 타당한 거절 이유를 찾을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 교수는 통합당의 성폭력 대처 방법 등을 두고 일각에서 비판이 제기된 데 대해 “충분히 타당하다. 그래서 성폭력 특위에 제가 참여했다”며 “당장 내일부터 국회의원들을 교육해달라고 (하더라). 그런 교육의 필요성 이런 것들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특위에서의 역할에 대해선 “입법사항에 대해서 조금 더 강력하게 권고하겠다”며 “조직 내 위계나 위력에 의한 성폭력에 대한 지침이나 법령에 2차 가해 행위 같은 건 처벌 조항이 없다. 그런 일들에 대해 정책제안도 할 수 있으면 어디서든 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정당에 상관없이 모두가 성폭력 예방교육에 참여하는 데 대해선 “제발 그렇게 해줬으면 좋겠다”며 “이번 주 화요일에 교육하러 가면 '이게 어떤 한 당에 제한돼선 안 된다는 이야기를 할 것 같다”고 답했다.

통합당 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달 30일 성폭력대책 특위를 발족했다. 위원장에 김정재 의원을 임명했다. 양금희·서범수·전주혜·황보승희 의원과 이 교수 등 원내·외 위원 11명을 위촉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03 11:33:02 수정시간 : 2020/08/03 11:37:43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