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세균 국무총리가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2일 대한의사협회가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에 반발하며 집단휴진을 예고한 것과 관련 “집단행동을 자제하고 대화를 통해 문제해결에 나서달라”고 당부했다.

정세균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의료계가 집단휴진을 강행할 경우, 방역에 큰 부담이 될뿐더러 피해는 결국 국민께 돌아갈 것”이라며 이같이 촉구했다.

앞서 의사협회는 지난 1일, 대정부 요구사항을 내걸고 14일 집단휴진에 나서겠다고 발표했다. 7일에는 전공의 집단 휴진이 1차로 예고됐다.

정 총리는 “그간 많은 의료인들께서 코로나19 최일선에서 묵묵히 헌신해 오신 것을 잘 알고 있기 때문에 현 상황을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코로나19를 겪으면서 많은 국민들께서 공공의료 인력이 부족하다는 것을 절감하고 계신다”면서 “다른 나라와 비교해서도 우리나라의 의사 수는 부족한 것이 사실”이라고 언급했다.

정 총리는 “복지부는 의료계와의 지속적인 소통을 더욱 강화해 달라”면서 “또한 만일의 경우에도 국민들께는 피해가 돌아가지 않도록 상황별 대응방안을 치밀하게 마련해 달라”고 당부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02 16:51:10 수정시간 : 2020/08/02 16:5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