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당 대표 후보가 2일 오후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열린 합동연설회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경선 후보는 2일 “당 대표가 된다면 지명직 최고위원 중 영남 안배를 반드시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낙연 후보는 이날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열린 합동연설회에서 “대구·경북은 정치적 소외감을 호소하고 있다. 그렇지 않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는 “틈만 나면 대구·경북에 오겠다”면서 “아무리 비대면 시대라지만 대구·경북 시·도민 여러분과 대면하면서 여러분 말씀 듣고 저의 고충도 말씀도 드리고 정책에 반영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구·경북과 광주·전남은 가장 멀리 있는 것처럼 느끼지만 그러한 지역구도를 우리 세대에 끝내자”면서 “그 누구도 자기가 태어날 곳을 선택한 사람 없다. 이미 지역 구도의 벽은 허물어지기 시작했다. 우리 세대에서 지역주의를 반드시 깨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합동연설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02 16:01:38 수정시간 : 2020/08/02 16:01: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