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2일 여권의 부동산정책과 관련 “사적 소유는 모두 국가가 거둬들여야 한다는 것은 150년 전 칼 마르크스가 던진 과감한 사회개혁 방안, 공산주의”라고 지적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부동산을 가진 자에게 고통을 주겠다는 선동이 국민들의 가슴에 증오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수십억 현찰, 주식 가진 도지사, 여당 중진의원들이 ‘부동산 두 채 가진 건 범죄’라고 펄펄 뛴다”면서 “부동산과 현찰에 무슨 차이가 있냐”고 물었다.

이어 “헌법에 ‘1가구 1주택’을 명시하자는 여당 현역 의원들이 있다”면서 “그 논리대로라면 ‘주식 부자’, ‘현찰 부자’에게도 고통을 주어야 마땅하다”고 반박했다.

그는 최근 경기도가 추진한 ‘토지 거래 허가제’와 ‘주택 거래 허가제’에 대해서는 “명백한 위헌”이라면서 “왜 국가권력이 행정권력이 시민의 자유를 제한하겠다고 큰 소리를 치냐”고 꼬집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02 14:44:03 수정시간 : 2020/08/02 14:44: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