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밤사이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집중호우가 내린 2일 오전 둑 일부가 무너진 경기 이천시 산양저수지 부근 마을이 토사로 덮여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군 당국은 2일 긴급 주요 지휘관 회의를 열고, 각 군부대의 집중호우 대응 방안을 점검한다.

국방부는 이날 오후 4시30분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에서 주요 지휘관 회의를 연다고 밝혔다.

정경두 장관은 전국적으로 집중호우가 예보된 상황에서, 지휘관들에게 각 부대에 비 피해가 생기지 않도록 당부할 예정이다.

이날 오전 기준 서울, 경기도, 강원도, 충청도 등에 호우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제4호 태풍 ‘하구핏’의 영향으로 모레까지 폭우가 쏟아질 것으로 예보됐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02 11:55:22 수정시간 : 2020/08/02 11:55:22